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개혁신당 견제 나선 여야…“위장결혼” “잡탕밥”
2024-02-13 13:09 정치

■ 방송 : 채널A 뉴스A 라이브 (12시~13시 20분)
■ 방송일 : 2024년 2월 13일 (화요일)
■ 진행 : 이용환 앵커
■ 출연 : 강성필 민주당 국민소통위 부위원장, 구자홍 동아일보 신동아팀 차장, 정혁진 변호사, 조현삼 변호사

[이용환 앵커]
텐트가 이렇게 하나, 둘, 셋, 넷. 텐트가 4개가 있었는데 이렇게 됐습니다, 연휴 기간. 이것이 다 모입시다, 이렇게 된 거예요. 그래서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원칙과상식, 새로운선택 이제 함께 갑시다. 이렇게 됐고요. 당명은 이준석 대표가 있었던 그 당 있잖아요, 개혁신당. 그 당명을 쓰기로 했다. 저렇게 우리 함께 합시다, 해서 연휴 기간 결정이 났고. 오늘 제1차 개혁신당 최고위원회의가 있었는데 보시는 바와 같이 저기 보면 어때요? 이준석 대표가 사실상 이렇게 가운데 앉아서 무언가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이렇게 모습을 볼 수가 있었습니다.

이렇게 개혁신당이라는 당명 아래 4개의 세력들이 모인 것과 관련해서 한동훈 비대위원장 오늘 그런 표현을 썼어요. 위장 결혼이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어떤 맥락에서 이런 표현을 사용 했을까요. 직접 들어보시죠.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위장 결혼이라는 표현을 썼고 장예찬 전 청년 최고는 잡탕밥이라는 표현을 사용했습니다. 그러자, 개혁신당 쪽도 가만히 있지 않았습니다. 이낙연 대표, 허은아 대변인 오늘 오전 이러한 주장을 하면서 맞섰습니다. 직접 한 번 들어보시죠. 글쎄요. 어떻습니까, 정혁진 변호사님은 큰 텐트가 처지기는 했는데 이 텐트가 잘 바람과 이런 것들을 견뎌내면서 순항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정혁진 변호사]
그것은 하기 나름인 것이죠. 거기 구성원들이 만약에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텐트 배가 가는데 바람도 불고 파도도 치고 그렇지 않겠습니까. 그런데 거기 구성원들이 합심해가지고 잘하면 될 것이고 그것이 아니고 네 탓 내 탓만 하면 그러면 이제 제대로 가지도 못하고 침몰할 수도 있는데. 저는 한동훈 비대위원장하고 생각이 조금 달라요.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생각이 같을 수 없는 사람들이 모인 것 아니냐, 그런 이야기를 했는데. 제 생각에는 생각이 같았을 수도 있었지 않았는가. 지지자들이 착각했던 것이 아닌가. 결국은 이준석 대표나 이낙연 대표나 결국 생각은 비슷했던 사람들 아닌가. 그런데 그 생각이 달랐을 것이라고 지지자들이 착각했던 것이 아닌가.

그런데 지지자들이 그것이 아니었구나, 하는 생각을 하니까 그러니까 이준석의 개혁신당에서 탈당하려고 하는 그러한 것이 아닌가, 저는 그런 생각이 들고요. 그다음에 이러한 제3 신당은 결국은 여당이든 민주당은 위협은 될 것입니다. 왜냐하면 지금 초박빙으로 붙고 있잖아요. 그렇기 때문에 제3 신당이 100표든 200표든 500표든 1000표든 이렇게 가져가는 것에 따라가지고 여당이든지 야당이든지 배지가 어느 쪽으로 갈지가 결정될 수 있는 그러한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그런 의미에서는 총선에 상당한 의미가 있을 수도 있겠다,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
* 위 텍스트는 실제 토크 내용의 일부분입니다. 전체 토크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정리=김지현 인턴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