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조국 “신당 창당 통해서라도 총선 승리에 헌신할 것”
2024-02-13 12:59 정치

■ 방송 : 채널A 뉴스A 라이브 (12시~13시 20분)
■ 방송일 : 2024년 2월 13일 (화요일)
■ 진행 : 이용환 앵커
■ 출연 : 강성필 민주당 국민소통위 부위원장, 구자홍 동아일보 신동아팀 차장, 정혁진 변호사, 조현삼 변호사

[이용환 앵커]
사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신당을 만들기로 사실상 결심을 굳힌 가운데 어제 양산에 있는 평산 마을을 찾아서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지금 보시는 바와 같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먼저 와서 기다리고 있고. 문재인 전 대통령께서 언제 오시나 이렇게 조국 전 장관이 기다리다가 문재인 전 대통령이 어디 외부에 산책을 갔다 오는지는 모르겠으나 조국이 왔다고? 반갑습니다. 이렇게 포옹하는 모습. 그런데 문재인 전 대통령은 지금은 전이지만 현직 대통령 시절에도 조국이라는 인물에 대해서 마음의 빚. 이런 표현을 쓴 바가 있었습니다. 들어보시죠.

어제 저 두 사람이 이런 대화를 나눴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대통령님, 다른 방법이 없으면 신당을 만들어서라도 윤석열 정권을 심판해야 되겠습니다. 이렇게 이야기를 하자 문재인 전 대통령, 그래요 민주당 안에서 함께 정치를 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것이 어려운 상황이라면 조 전 장관이 신당이 만드는 것 그 불가피성을 저 문재인 이해합니다. 이렇게 대화를 나눴다, 이런 보도가 나왔습니다. 강성필 부위원장님, 1시간 정도 후면 조 전 장관이 입장을 밝힐 텐데. 강성필 부위원장님 보시기에 조국이라는 인물의 선택은 통합미래정당에 들어갈 것 같습니까, 아니면 독자신당 쪽으로 갈 것 같습니까. 어떻게 예상하세요?

[강성필 민주당 국민소통위 부위원장]
제가 먼저 문재인 대통령의 개인적으로 제 개인적으로 말씀드리면 문재인 대통령 입장에서는 조국 전 장관이 그야말로 아픈 손가락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찾아와서 창당하고 출마한다는데 어떻게 매정하게 하지 말라고 하겠습니까. 그렇기 때문에 이해라고 했지 않습니까. 말 그대로 이해하겠다는 것이지, 찬성한다고 이해하지는 않았고. 따라서 이것 때문에 당내에서도 문재인 전 대통령을 찾아가서 부담을 쥐여 주는 것 아니냐, 하는 목소리도 있다는 것만 알려드리고. 민주당 입장에서는 홍익표 원내대표가 분명히 밝혔습니다. 원내에 진입한 정당 3개 하고 일단 교섭을 실시하고 있고. 조국 전 장관 측하고는 일체 이야기하고 있지 않다. 분명히 밝혔고요. 임혁백 공관위원장도 얼마 전에 말했지 않습니까.

어쨌든 윤석열 정권의 책임이 있는 분들에 대해서는 선당후사 차원에서 물러나라, 이런 식으로 이야기했기 때문에 저는 이것이 민주당의 공식 입장이라고 저는 해석을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보고요. 개인적으로는 조국 전 장관이 가족까지 이렇게 많은 아픔이 있는 것을 제가 이해를 하는데 어쨌든 무죄 추정의 원칙이기는 하지만 어쨌든 지금의 상황 자체가 혹시라도 본인이 출마를 해서 만약에 국회의원이 된다고 했을 때 국민들에게 어떤 실수를 할 수 있는 경우가 발생할 수도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렇기 때문에 조국의 어떤 지지자와 민주당의 지지자 겹치는 면이 있기 때문에 민주당으로서는 매우 곤혹스러운데. 저는 조국 전 장관이 현명하게 판단해 주시라, 이런 말씀드리겠습니다.

--------------------------------------------
* 위 텍스트는 실제 토크 내용의 일부분입니다. 전체 토크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정리=김지현 인턴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