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를 보다]방역 성공 국가들, ‘끼리끼리’ 자유 입국
[채널A] 2021-04-18 19:44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트래블 버블.

코로나 방역 성적이 좋은 나라들끼리 마치 큰 비눗방울을 치듯, 그 안에서 자유롭게 오고가는 개념이죠.

이 트래블 버블 속에서 여행까지 즐기는 나라들이 늘고 있습니다.

지금의 우리에겐 아득하게도 느껴지는 풍경, 세계를 보다 황하람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현장음]
"트래블 버블! (성공적인 첫번째 여행!)"

에메랄드빛 바다에서 수영을 즐기고

[현장음]
"셋. 둘. 하나."

신기한 음식이 서빙되자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누릅니다.

자가격리 면제 여행, '트래블 버블'로 팔라우를 찾은 대만 사람들입니다.

여행객만큼 기뻐하는 건, 대부분 관광업에 종사하는 현지 주민들입니다.

[김광석 / 팔라우 17년차 교민·식당 운영]
"잠정 휴업, 완전 폐업 상태였거든요. (지난) 1년 간. 대만하고 관광 재개가 되면서 물론 일부 호텔이지만 호텔이 직원들을 고용하게 되고 다시 오픈하게 됐고요."

천혜의 자연으로 둘러싸인 팔라우.

확진자 0명 코로나 청정국가지만, 관광객을 받으려면 백신이 필수.

[김광석 / 팔라우 17년차 교민·식당 운영]
"저도 저번달에 1차, 2차 접종까지 다 맞았고요. 모더나로. 다 환영하는 분위기예요. 주사 맞는 것도 미국에서 지원을 해줘서."

비행기 티켓 값이 3배나 올랐고, 단체로만 움직여야 한다는 점이 아직은 불편하지만, 일상으로의 회복이 눈앞에 온 기분입니다.

각종 공연과 전시회로 활기를 되찾은 호주.

신규 확진자는 15명. 기나긴 코로나 터널의 끝이 보입니다.

[마이클 응우엔 / 호주 시민]
"멜버른은 스포츠와 예술, 레저의 도시입니다. 봉쇄에서 벗어나 멜버른 국제 코미디 페스티벌과 전시회를 다시 할 수 있게 됐어요. 훌륭합니다."

야외에선 대부분 마스크를 벗고 있습니다.

[스티브 신 / 호주 12년차 교민]
"저는 지금 쇼핑몰이 몰려있는 (호주) 멜버른 시내에 나와있습니다."

[현장음]
"사람들이 마스크를 안 쓰고 다니네요?"

[스티브 신 / 호주 12년차 교민]
"지금 보시다시피 사람들이 북적이고 있는데요. 호주에서는 의료시설이나 대중교통을 제외하고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됩니다."

내일부터는 호주와 뉴질랜드간 상호 격리 없는 여행이 가능해집니다.

[스티브 신 / 호주 12년차 교민]
"19일부터는 이웃나라 뉴질랜드와 자가격리 없이 여행도 가능해서요. 저도 곧 떠나볼까 생각 중입니다."

뉴질랜드는 백신 접종률이 2% 정도에 불과하지만 신규 확진자는 0명입니다.

과감한 국경 폐쇄와 강력한 자가격리로 코로나19 확산을 막았습니다.

고생끝에 낙이 온다고 시민들은 처음에는 너무 힘들었지만, 지금은 한결 마음이 놓입니다.

[뉴질랜드 시민]
"조카가 집으로 돌아올 수 있게 됐어요. 지난 성탄절 이후로 (호주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는데 정말 잘 됐습니다."

지난해 전 세계 관광인구는 3억 8100만 명.

2019년 15억 명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4분의 1 수준입니다.

도산 위기에 몰렸던 여행업계는 벌써 여름방학을 기대합니다.

[그렉 포란 / 에어뉴질랜드 CEO]
"제가 사업에 뛰어든 이후 제일 반가운 소식이었습니다. 학교 방학이 시작될 쯤에는 더 많은 목적지에 갈 수 있을 거예요."

예전 여행과 달라진 건 바로 백신 여권이나 코로나음성 증명서입니다.

전 세계 최초 코로나 백신 여권을 발급했던 아이슬란드를 비롯해 각 국가, 기업이 앞다퉈 다양한 디지털 증명서를 내놓고 있습니다.

아직은 확진자가 적은 섬나라 위주로 이뤄지고 있는 해외여행.

백신 접종률이 높은 이스라엘과 영국, 미국 등이 트래블 버블에 동참하는 날도 멀지 않았습니다.

세계를보다 황하람입니다.

yellowriver@donga.com
영상취재 : 윤재영
영상편집 : 유하영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오늘의 날씨 [날씨]주말 다시 맑음, 기온도 쑥 올라 [날씨]주말 다시 맑음, 기온도 쑥 올라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