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뇌사 34세 의사, 5명에 새 삶 주고 떠나다
2023-12-07 19:13 사회

[앵커]
갑자기 뇌출혈로 쓰러져 뇌사 판정을 받은 30대 의사가 환자 다섯 명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하늘의 별이 됐습니다.

생명을 살리는 의사가 마지막까지 환자의 목숨을 살린 겁니다.

김태우 기자입니다.

[기자]
환하게 웃고 있는 사진 속 여성.

34살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순천향대병원 가정의학과 전문의 이은애 교수입니다.

환자 5명에게 심장과 폐, 간, 신장 2개를 나눠 준 뒤 마지막 길을 떠났습니다. 

의대를 차석 졸업한 뒤 대학병원 임상 조교수가 되기까지 사람을 살리는 의사의 꿈을 좇아 살았습니다.

바쁜 의사 생활에서도 의료 봉사 활동을 잊지 않았습니다.

[고 이은애 교수 아버지]
"의사는 아픈 사람을 고치고 생명을 살리는 그런 직업이잖아요. 그래서 의대에…(들어갔어요.)"

지난 3일 갑작스런 뇌출혈로 쓰러진 뒤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뇌사 판정을 받았습니다.

결혼 7년 만에 얻은 귀한 딸을 보내는 건 결코 쉽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부모는 생명을 살리는 일을 업으로 삼던 딸이 마지막까지 소임을 다할 수 있도록, 장기 기증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렸습니다.

[고 이은애 교수 아버지]
"의사니까. 죽더라도 의미 있게 아픈 사람들을 살리고, 그런 마음으로."

어제 오후 이식 수술이 진행됐고, 이 교수는 5명의 환자에게 새 생명을 나눠 줬습니다.

[박순철 /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장]
"따님이 의사라는 직업을 갖고, 이런 부분들도 환자를 도와주는 부분이라고 생각을 하셔서 저희가 조금 더 신경을 쓰게 된…"

이 교수의 가톨릭 세례명은 별을 뜻하는 스텔라.

세례명처럼 하늘의 별이 된 이 교수의 발인은 내일 엄수됩니다.

[고 이은애 교수 아버지]
"다섯 사람 안에서는 걔가 살아 있는 거잖아요. 천당에 빨리 가서 편히 살아라, 여기 걱정하지 말고…"

채널A 뉴스 김태우입니다.

영상취재 이승훈
영상편집 변은민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