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전국 고속도로 귀경길 정체…새벽 2시 해소
2024-02-10 19:20 사회

[앵커]
설날인 오늘 전국 고속도로는 귀성, 귀경 차량으로 하루종일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서울요금소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공태현 기자, 지금 고속도로 상황 어떻습니까?

[기자]
네, 오늘 전국 고속도로는 저녁시간까지도 차량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고향으로 내려가는 길은 서서히 뚫리고 있지만 귀경길은 새벽 2시까지 차량 행렬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오늘 휴게소는 일찍 나선 귀경객들로 붐볐습니다.

화장실과 간식 가게, 주유소 등은 긴 줄이 늘어섰습니다.

일부 시민은 예상보다 길어진 정체에 피로를 호소했습니다.

[김현수 / 대구 서구(귀경객)]
"사고도 많이 나고 봤었는데 그래서 많이 피곤한 상태로 올라가고 있습니다. 임산부랑 같이 천천히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연휴 이틀째지만, 늦은 귀성도 쉽지 않습니다.

[박준화 / 서울 구로구(귀성객)]
"2시간 정도 생각했는데 지금 아마 한 3시간 정도 걸려 갈 것 같고. 명절이다보니까 한 3배 정도 걸리는 거 같고요."

양방향 정체가 극심했던 오후 2시에서 3시 사이엔  일부구간 차량이 고장나 멈추고, 사고로 거북이 걸음을 했습니다.

지금 부산에서 서울로 출발하면 5시간 10분, 광주에서 출발하면 4시간 20분, 강릉에선 2시간 50분 걸립니다.

하행선의 경우 상행선보다 30분에서 1시간 정도 빠를 것으로 보입니다.

도로공사는 오늘 전국 교통량이 연휴 기간중 가장 많은 605만 대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귀경길 정체는 내일 새벽 2시는 돼야 풀릴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요금소에서 채널A 뉴스 공태현입니다.

영상취재 : 이락균
영상편집 : 박혜린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