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1등 거지였다”…켈로부대원, 70년 만에 공로금 보상
[채널A] 2021-10-16 19:47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6.25 전세를 확 뒤집었던 인천상륙작전.

여기서 맹활약한 우리의 영웅들이 70년 넘게 푸대접을 받아왔습니다. 

당시 ‘미군’ 소속이었기 때문이라는데, 이제야 정부가 보상을 결정했습니다.

목숨 걸고 나라 지킨 청년들이 이제 살아도 8,90 노인이 됐는데, 이분들 삶 자체가 전쟁같이 느껴집니다.

한수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영화-인천상륙작전>
"X-Ray 대원들은 켈로부대와 연합하여 상륙함대를 유도하라."

인천상륙작전 당시 팔미도 등대를 탈환, 261척의 연합함대를 인도해 작전을 성공으로 이끈 켈로부대.

주로 북한 출신자들로 정보 수집과 유격활동을 해 온 부대원들은 1949년 미국 극동사령부에 흡수돼 비밀 작전을 수행했습니다.

[박충암 / 6·25 당시 켈로부대원]
"퇴거하지 말고 뺏기지 말고 죽어도 확보하고 있어라. 하나를 지키는데 코딱지만 한 섬에 500명이 죽었어요."

나라를 위해 목숨을 걸었지만 비정규군, 미군 소속이었다는 이유로 지금까지 국가유공자 예우도 없었습니다.

휴전 이후엔 군 복무를 하지 않은 것으로 간주돼 재입대 하기도 했습니다.

[박충암 / 6·25 당시 켈로 부대원]
"인격적으로 차별받고 법적으로 차별받고, 목에 힘주고 다닐 사람이 한 사람도 없었어요. 전부가 대한민국에서 1등 거지야."

국방부는 전쟁 70여 년만인 그제, 켈로부대원을 비롯한 비정규군 1만 8천 명에게 1인당 1천만 원의 공로금을 보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본인이나 유족이 신청서를 작성해 국방부 보상심의위원회를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공로금이 지급됩니다.

참전확인증이나 비정규군 신분증, 명령지 등 근무 활동을 증명할 서류를 제출해야 합니다.

하지만 생존 대상자 3천200여 명은 대부분 80·90대 고령인데다, 이미 고인이 된 부대원 유족들도 증빙서류가 필요하기 때문에 신청이 쉽지만은 않을 전망입니다.

채널A 뉴스 한수아입니다.

영상취재: 이철 김영수
영상편집: 구혜정

한수아 기자 sooah72@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삼성생명_1231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도 추위 대신 미세먼지 기승 [날씨]내일도 추위 대신 미세먼지 기승
수자원공사_211231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