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총선 앞두고 장관 6명 교체…경제부총리 최상목
2023-12-04 18:55 정치

[앵커]
뉴스에이 시작합니다.

저는 동정민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가장 큰 폭으로 개각을 단행했습니다.

장관 6명을 교체했는데, 6명 모두 총선 출마가 예정된 이들입니다. 

정치인 출신이 빠진 자리는 주로 관료, 전문가로 채워졌는데요.

경제사령탑 경제부총리 자리에는 최상목 대통령 경제수석이 지명됐습니다.

절반이 여성으로 임명됐습니다.

첫 소식 조영민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 6개 부처 장관들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습니다.

추경호, 원희룡, 박민식, 이영 등 교체 대상 장관 모두가 총선 출마가 예정된 이들입니다.

정치인 장관이 빠지는 자리는 관료와 전문가 출신으로 채웠습니다.

신임 경제부총리 후보자에는 최상목 전 대통령 경제수석이, 국토교통부 장관에는 박상우 전 LH 사장이 지명됐습니다.

참전 용사 가족인 강정애 전 숙명여대 총장이 국가보훈부 장관 후보자로 이름을 올렸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는 오영주 외교부 2차관이 지명됐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 장관에는 송미령 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부원장과 강도형 한국해양과학기술원장이 지명됐습니다.

[최상목 / 경제부총리 후보자]
"대내외 경제 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 받게 되어 임중도원(짐은 무겁고 갈 길은 멀다)의 책임감을…"

오늘 발표한 장관 후보자 6명 중 3명을 여성으로 지명해 기존보다 2명을 늘렸습니다.

원희룡 장관은 총선 행보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원희룡 / 국토교통부 장관]
"당의 간판을 달고 가장 많은 선거 치렀던 사람이기 때문에 그에 걸맞은 책임을 다할 것이고 그 과정에 어떠한 희생과 어려움이 따르더라도 거기에 대해 앞장서고 솔선수범해야 된다는…"

더불어민주당은 총선 출마자들이 도망친 자리를 채우는 '도주 개각'이라며 평가 절하했습니다.

채널A 뉴스 조영민입니다.

영상취재 : 한규성 조승현
영상편집 : 김태균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