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의대 증원 철회” 요구에…정부는 장기전 대비
2024-02-22 19:27 사회

[앵커]
전공의 집단 결근 사태가 사흘째로 접어들었습니다.

근무지 이탈한 전공의들이 8천 명을 넘었고요.

다음 주엔 사직을 미뤘던 4년차 전공의들도 떠납니다.

지금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궐기대회를 개최하고 있는데요.

현장에, 저희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Q1. 박자은 기자, 전공의들은 여전히 병원으로 돌아갈 생각이 없는 거죠?

[기자]
조금 전 오후 7시부터 집회 참가자들은 의대 증원 철회를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 구호도 외치고 있습니다.

서울시의사회 주최로 열린 이번 집회에는 전공의와 의대생들도 다수 참석해 있습니다.

전공의 등 의료계의 반발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데요.

오늘 0시 기준 결근한 전공의는 8천24명으로 전체 전공의 1만 3천 명의 64.4%에 달했습니다.

사직서를 낸 전공의는 9천270여 명으로 74%를 넘어섰습니다.

정부는 현재까지 근무지를 이탈한 전공의 6천38명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상태인데요.

명령을 받고 복귀 시늉만 하는 전공의들도 적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박민수 / 보건복지부 2차관]
"실제로 일을 안 하고 이러면 명령을 이행 안 한 겁니다. 계속 지속해서 명령을 위반하는 상태가 되는 거니까요. 그게 확인되면 그 다음 단계인 처분 절차로."

다음 주부터 레지던트 3, 4년 차까지 병원을 떠날 조짐마저 보이고 있어 장기화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Q2. 일각에선 이번 사태가 6개월 이상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도 있는데 정부도 타협의 여지가 없다는 거죠?

그렇습니다.

정부도 의대 증원 없인 대한민국도 없다며 강경한 입장입니다.

장기전에 대비해 대응책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응급실을 지키고 있는 전문의의 진찰료 수가를 100% 인상해 2배를 지급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전공의를 대신해 입원환자를 진료하는 전문의에겐 추가 보상합니다.

경증, 비응급 환자를 1·2차 의료기관으로 전원하면 지원금을 지급해 환자 분산도 유도할 방침입니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에는 수개월도 버틸 수 있도록 시스템을 정비했다"며 의대 증원 관철 의지를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채널A 뉴스 박자은입니다.

영상취재 : 조세권
영상편집 : 유하영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