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교 수립 후 최악 치닫는 한일 관계…해법 없나
[채널A] 2019-01-11 20:00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과거사 문제에, 레이더 논란까지 한일 관계가 거듭 나쁘지고 있습니다.

국교 수립 이후 최악이라는 진단까지 나오고 있는데요.

회복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가기 전에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도쿄에서 김범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현장음]
"미쓰비시 중공업 사죄하라!"

대법원의 판결 이후, 강제 징용 피해자 측 변호사와 시민단체 회원들이, 미쓰비시중공업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열었습니다.

다음주 원고 측은 미쓰비시중공업 본사를 방문해 자산 압류에 대한 협의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입니다. 만약 다음 달까지 협의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한국 내 자산이 압류 돼 상당한 파장이 예상됩니다.

[데라오 데루미 / 소송 지원단체 공동대표]
"(징용 사실을) 확실히 인정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그것이 문제의 근원입니다. 바로 고치지 않으면 안 됩니다."

신일철주금에 대한 한국내 자산 압류 신청과 위안부 재단 해산 논란, 우리 해군과 일본 자위대 간의 레이더 조준 공방 등, 한일 관계는 악화일로를 거듭하고 있습니다.

일본내 대응도 강경 일변도로 치닫고 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한국 측의 책임을 일본 측에 책임 전가하려는 것으로 대단히 유감스럽습니다."

한일 양국이 밀접하게 협력하고 있는 경제 안보 이익을 위해서라도, 시급히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기미야 다다시 / 도쿄대 교수]
"한일 정부가 좀 더 미해결 문제에 대해 지혜를 서로 내 해결해 나가는 것을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

의회 차원에서 물꼬를 트려는 움직임도 시작됐습니다.

민주당 강창일 의원 등 한일의원연맹 소속 의원들이 오늘 일본을 방문해 일본 측 의원들과 해법을 논의했습니다.

도쿄에서 채널A 뉴스 김범석입니다.
bsism@donga.com

영상취재: 박용준
영상편집: 김민정
그래픽: 손윤곤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평일오후세시의 연인

재생목록

8/29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우공역광고300
오늘의 날씨 날씨썸네일이미지 [날씨]중부 무더위 한풀 꺾여…남부도 폭염 누그러져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