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머리카락 방어막…고유정 “얼굴 알려지느니 죽는 게 낫다”
[채널A] 2019-06-12 19:36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 고유정은 오늘도 얼굴을 가렸습니다.

경찰에서 검찰로 넘겨지며 손으로 얼굴을 가린채 아무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먼저 정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장음]
"고개 들어주세요. 왜 범행했습니까?"

체포 12일 만에 경찰서 유치장을 나선 고유정은 이번에도 고개를 숙였습니다.

수갑을 찬 두 손으로는 얼굴을 감싸듯 가렸습니다.

기자들이 멀어지자 손을 살짝 내리기도 했지만,

[현장음]
"고개 들어 주세요."

취재진의 목소리가 들리자 황급히 얼굴을 감싸쥡니다.

양팔을 잡은 경찰이 천천히 걸으려 하자, 고유정은 힘을 주며 앞으로 나아가기도 했습니다.

지난 5일 경찰이 신상공개 결정을 내렸지만, 취재진 카메라에 우연히 찍힌 것을 제외하곤 고유정은 단 한번도 얼굴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고유정은 신상공개 결정을 통보받고는, "어린 아들과 가족을 생각하면 얼굴이 알려지느니 죽는 게 낫다"며 민감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고유정은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여러 곳에 나눠버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공은 이제 검찰로 넘어갔습니다.

아직 밝혀지지 않은 고유정의 구체적인 범행동기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면서 숨진 전 남편의 시신 수색도 이어갈 방침입니다.

채널A 뉴스 정현우입니다."

정현우 기자 edge@donga.com
영상취재 : 김기범 김한익
영상편집 : 배시열
그래픽 : 전성철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평일오후세시의 연인

재생목록

23/25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우공역광고300
오늘의 날씨 날씨썸네일이미지 [날씨]전국 대부분 비소식…남부 최고 150mm 폭우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