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단독]용산 참모도 가닥…이원모 경기 차출, 주진우 부산 경선
2024-02-12 18:59 정치

[앵커]
용산 대통령실 출신들 지역구도 가닥이 잡혀가고 있습니다.

서울 강남을에 공천을 신청했던 이원모 전 인사비서관은 경기 지역 차출을 검토 중입니다.

대통령 측근의 힘으로 바람을 일으키라는 거죠.

주진우 전 법률비서관은 부산 해운대갑 경선이 유력합니다.

대통령 측근이라고 해서 특혜는 없다는 겁니다.

최수연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이원모 전 대통령 인사비서관을 경기 지역에 출마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앞서 이 전 비서관과 박진 전 외교부 장관이 동시에 서울 강남을에 공천 신청한 것을 두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바 있습니다.

국민의힘 핵심관계자는 "이 전 비서관의 경우 경기 지역 격전지로 보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경기 수원, 고양 등 전략 지역에 대통령 최측근 인사인 이 전 비서관을 차출해 힘있는 지역 발전을 앞세우는 안을 검토 중입니다.

[정영환 /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
" 수원이라든가 고양시라든가 경기 남부 이런 데 우리 당 지지율보다 낮은 부분이 몇 군데 나타나고 있어서 그것으로 고민이에요."

부산 해운대갑 출마를 선언한 주진우 전 법률비서관의 경우 다른 지역으로 옮기지 않는 대신 경선을 치르는 방안이 유력합니다.

다른 후보들도 경쟁력이 있으니, 경선을 하면 지역 흥행에도 도움이 된다는 판단입니다.

채널A 뉴스 최수연입니다.

영상취재 홍승택
영상편집 이승은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