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윤 대통령, ‘명품백 의혹’ 첫 입장 표명…“매정히 못 끊어 아쉬워”
2024-02-08 19:21 정치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방송 대담에서 김건희 여사 명품백 의혹에 대해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게 문제이고 아쉽다"라고 했습니다.

한동훈 비대위원장과의 대화 내용, 그리고 이재명 대표와 회동에 대한 생각도 밝혔습니다.

송찬욱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방송 대담을 통해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에 대해 첫 입장을 밝혔습니다.

[신년 특별 대담(어제)]
"자꾸 오겠다고 하고 해서 제가 보기에는 그거를 매정하게 좀 끊지 못한 것이 좀 문제라면 문제고, 좀 아쉽지 않았나 생각이 되는데…"

유감 표명은 없이 '아쉽다'는 표현을 썼습니다.

몰래카메라를 이용한 '명품백 영상'이 총선 전 공개된 것을 정치공작이라고 규정하면서도 재발 방지를 강조했습니다.

[신년 특별 대담(어제)]
"정치공작이라고 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고 앞으로는 이런 일이 발생 안 하게 조금 더 분명하게 선을 그어서 처신을 하는 게 중요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영부인을 담당하는 제2부속실 설치에 대해서는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이런 일을 예방하는 데에 별 도움은 안 되는 것 같다"고 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며 국민들에게 이해를 구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극심한 갈등을 겪었던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는 지난달 29일 오찬 이후 연락한 적이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비대위원장 취임 무렵에 통화하면서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신년 특별 대담(어제)]
"선거 지휘라든지 또는 공천이라든지, 이런 데에는 관여하지 않겠다고 했고 그리고 뭐 가까운 사이였지만 제가 총선 끝나고 보자고 했습니다."

아직 한 차례도 하지 않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단독 회담에 대해서는 "여당 지도부를 무시하는 게 될 수 있다"면서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채널A 뉴스 송찬욱입니다.

영상취재: 한규성 박희현
영상편집: 박형기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