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당 탈당’ 김영주 영입에 한동훈도 참전
2024-02-22 18:45 정치

■ 방송 : 채널A 뉴스 TOP10 (17시 20분~19시)
■ 방송일 : 2024년 2월 22일 (목요일)
■ 진행 : 김종석 앵커
■ 출연 : 설주완 새로운미래 전략기획실장, 이현종 문화일보 논설위원, 정혁진 변호사, 최진봉 성공회대 교수

[김종석 앵커]
먼저 이것부터 지켜볼게요. 설주완 변호사님. 김영주 의원에 대해서 새로운미래 뿐만 아니라 개혁신당 혹은 한동훈 비대위원장까지도 김영주 의원 영입에 공을 들이고 있는데.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했어요. 어떻게 받아들이세요?

[설주완 새로운미래 전략기획실장]
이것이 참 이례적인 것이 보통 민주당 계열의 아니면 제3지대에 있으신 새미래라든지 개혁신당에 있는 이원욱 의원이 정세균 계입니다. 그런데 아시다시피 김영주 의원도 정세균 계이거든요, 굳이 따지면. 두 분이 어느 정도 친분도 있으셔서 개혁신당에 대한 이야기도 나온 것 같습니다만. 뜻밖에도 탈당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을 때 바로 권성동 의원실 방문에 대한 이런 소위 말하는 여의도의 지라시가 돌았단 말이에요. 그런데 권선동 의원은 그것은 아니라고 부인을 했습니다만 나중에 그다음 날 권성동 의원이 김영주 의원에 대해서 상당히 좋은 평가를 해주는 어떠한 보도가 보도됐습니다.

그런데 그 이후에 한동훈 비대위원장도 어찌 보면 기자들 앞에서 김영주 의원에 대해서 합리적인 분이다, 사실적인 분이다, 이렇게 평가를 보아서는 어느 정도 국민의힘과도 어느 정도 지금 물밑 어떤 대화는 오가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고. 오히려 그러니까 이렇게 뜻밖에 국민의힘에서 나서는 것으로 봤을 때는 어찌 보면 김영주 의원이 국민의힘으로도 갈 확률이 굉장히 높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어찌 보면 참 민주당의 많은 의원들이 씁쓸하게 생각하지 않을까. 국회 부의장도 하셨고 4선까지 하셨는데 그런 부분에서 국민의힘으로 가신다고 하는 것이 민주당 의원의 지금 아직 탈당하지 않으신 의원들로서는 많은 허탈함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
* 위 텍스트는 실제 토크 내용의 일부분입니다. 전체 토크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정리=김지현 인턴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