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왕실 나들이 간 ‘트럼프 자녀들’…“민폐 국빈” 비난
[채널A] 2019-06-06 19:58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가족의 영국 방문 모습입니다.

여러 자녀들과 그들의 배우자들까지 동행했는데, 가족여행이냐는 비난도 나옵니다.

황규락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영국을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을 환영하기 위해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주최한 국빈 만찬.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멜라니아와 저를 역사적인 장소에 국빈으로 초대해 주셔서 매우 영광입니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 부부만 초청됐지만, 장녀 이방카와 그의 남편 쿠슈너는 물론 차녀 티파니, 아들 2명, 며느리까지 6명이 더 참석했습니다.

고가의 드레스와 턱시도를 차려입은 이들은 자기들끼리 몰려다니며 버킹엄궁 정원과 만찬장 등에서 인증샷을 찍었고, "멋진 관광을 할 수 있게 돼 메이 총리께 감사드린다"며 수십장의 사진과 글을 SNS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트럼프 가족들은 미영정상회담 기자회견장에도 두 번째 줄을 차지하고 앉았습니다.

전례없는 자녀들의 왕족 놀이에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들을 로열 패밀리로 과시하려는 것이라며 공사를 뒤섞는 트럼프의 평소 행동이 영국에서도 똑같이 벌어졌다고 지적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이방카와 트럼프 주니어의 2024년 대선 출마설이 힘을 얻는 가운데, 백악관이 이들의 외교 경력을 만들어 주는 게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채널A 뉴스 황규락입니다.

황규락 기자 rocku@donga.com
영상편집 : 이재근
그래픽 : 박재형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올림피아드

재생목록

12/28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오늘의 날씨 [날씨]곳곳 비 그치고 맑음…주말 큰 추위 없어 [날씨]곳곳 비 그치고 맑음…주말 큰 추위 없어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