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당, 한동훈 때리기 대신 깎아내리기
2023-11-21 18:58 정치

[앵커]
한동훈 등판론이 기정사실화되자 민주당도 대응을 시작했습니다.

한 장관은 “쉬운 상대다” 공격하기보다는 깎아내리는 전략을 택했는데요. 

윤석열 정권 심판론에 오히려 불붙이겠다 이런 전략입니다.

배두헌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총선 파괴력을 평가 절하했습니다.

친명 핵심 김영진 대표 정무조정실장은 한 장관을 겨냥해 "전두환 때 장세동, 동탁의 여포 같은 호위무사"라며 "과연 정치에 맞는 사람이냐"고 지적했습니다. 

지도부는 일제히 쉬운 상대라며 깎아내렸습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대통령 아바타 한 장관과 붙을 상대는 복 받은 것"이라며 "한 장관은 최약체 후보"라고 했고, 장경태 최고위원도 "한 장관은 짝퉁 윤석열 같은 느낌"이라며 "국민의 지지를 얻기 어렵다"고 했습니다.

윤 대통령의 측근이란 점을 강조하며 정권심판론을 키우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강선우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윤석열 정부 인사 참사의 주범인 '소통령' 한동훈 장관은 법무부 행사를 핑계 삼아 전국을 돌아다니는 중입니다. 국무위원인지 국회의원후보인지."

하지만 민주당 내에선 한 장관의 이슈몰이에 당이 안일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비명계 한 의원은 "윤 대통령이 초강수를 쓸 만큼 여권의 위기의식은 커보인다"며 "민주당이 지금처럼 안일하게 대응해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내부적으로는 한동훈 장관의 팬덤 현상에 경계하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특히 중도층 표심이 반응할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배두헌입니다.

영상취재:이 철
영상편집:오성규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