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하는뉴스]폭포 앞 득음…여름 계곡 판소리
뉴스A [채널A] 2018-08-09 20:06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판소리 명창을 꿈꾸는 소리꾼들이 폭포수 아래에서 득음의 경지에 도전하곤 하지요.

이를 두고 산에서 하는 '산 공부'라고 합니다.

때로는 절제하고, 때로는 절규하는 소리꾼들의 세계를 김철웅 기자가 따라가 봤습니다.

더하는 뉴습니다.

[기사내용]
숨이 턱 막히는 한증막  더위 속에 판소리 명창은 깊은 산 속에 터를 잡았습니다.

산에서 하는 소리 연습, 일명 '산 공부'를 하는 곳인데 2주에서 한 달 동안 합숙훈련이 이뤄집니다.

[현장음]
"얼른 일어나 문 열고. 빨리 일어나 나가야지."

아침 산책을 하면서,또 냇가에 앉아서도 목청을 가다듬습니다.

[김철웅 기자]
"밤새 잠겨 있던 목을 풀기 위해 소리꾼들이 밖으로 나왔습니다. 숙소 주변 곳곳에서 판소리 곡조가 들립니다."

어린 소리꾼들도 방학을 반납한 채 맹훈련에 나섰습니다.

[장서화·김현서 / 전북 전주시]
"왜 저렇게 연습을 많이 할까 그런 생각을 해요. 아침 일찍부터. 자고 싶은데."

악보가 없는 판소리는 스승과 제자 간의 교감이 중요합니다.

처음 판소리를 접하는 기자도 정중하게 배움을 청했습니다.

[현장음]
"(한복 입고 계실 줄 알았는데요.)" "산에서 공부하는 사람이 무슨 한복을 입고 있어요. 더워 죽겠는데.”

때론 격정적으로 감정을 발산해야 하는 판소리의 발성법이 막막합니다.

배꼽 아래, 단전에서부터 소리를 끌어올려야 합니다.

"여기서부터 끌어올린다 생각해봐."

음의 높낮이가 커서 더 어렵습니다.

[송재영 / 전주대사습놀이보존회 이사장]
"소리를 냈으면 중간에 끊으면 안 돼. 한배라고 하는데 박자를 채울 때까지 끝까지 (소리를) 질러야 해."

이제는 자연에 나가 소리를 단련할 차례.

물이 흐르는 계곡 주변은 소리꾼들이 선호하는 곳입니다.

[천지인 ]
"폭포 소리보다 제가 더 소리를 크게 내서 목을 단련시키고 큰 소리를 낼 수 있게 수련을 하거든요."

진정한 소리꾼에게 산 공부는 반드시 거쳐야 할 필수 관문.

[양가람 / 단국대학교 국악과]
"집에서는 집중이 안 되는데, 산에 들어오면 소리에 집중할 수 있고 하루 종일 소리만 할 수 있어서 실력도 많이 느는 것 같아요."

노랫말에 어우러진 몸짓이 더해지면 판소리 형식이 갖춰집니다.

판소리엔 우리의 고유 정서인 '한'이 서려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 표현은 절제될 때 더 아름다울 수 있습니다.

[송재영 / 전주대사습놀이보존회 이사장]
"판소리 구성 자체가 한스러움을 표현하는 거거든요. 오히려 그것을 판소리 음악으로 절제하면서 노래하는 사람이 진정한 명창이라고 생각하고."

채널A 뉴스 김철웅입니다.
woong@donga.com

연출 : 윤순용 홍주형
그래픽 : 권현정




오늘의 날씨 [날씨]태풍 ‘솔릭’ 올라오는데…계속되는 폭염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