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사 1억” 밀렵 단속 현장 가보니…은밀한 뒷거래
[채널A] 2019-10-10 20:26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옛날에 하얀 뱀, 백사를 달여먹으면 죽은 사람도 깨어난다는 말이 있었다는데 당연히 과학적인 근거는 전혀 없습니다.

날이 쌀쌀해지면서 몸보신용 야생동물 밀렵이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부르는 게 값이라는 백사도 거래된다는데 김태영 기자가 불법 거래 현장에 가봤습니다.

[리포트]
환경부 단속반원이 남성들이 모여있는 정자를 덮칩니다.

[현장음]
"뱀 거래한다는 제보를 받고…."

종이 상자에 담긴 초록색 그물망.

조심스레 들어보니 길이 60cm가 넘는 하얀 뱀 한마리가 똬리를 틀고 있습니다.

유전병인 백화 현상으로 피부가 하얗게 변한 뱀, 백사입니다.

밀렵꾼들은 인터넷에 이 뱀을 1억 원에 판다는 글을 올렸다가 환경 당국의 함정 단속에 적발됐습니다.

현장에서 적발됐는데도 변명하기 급급합니다.

[현장음]
"구경하러 왔어요 판매하는 게 아니고"

"뱀 중에서도 백사는 특이한 생김새 때문에, 불법 거래 시장에서 몸값이 높아 말 그대로 부르는 게 값입니다."

야생 동물을 몰래 잡거나 판매하는 것은 물론, 먹는 것도 모두 불법입니다.

하지만 야생동물이 몸에 좋다는 믿음 탓에 밀렵은 좀처럼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철하 / 환경부 금강유역환경청 단속반원]
"길목에다 (통발을) 하나씩 놓고 풀로 위장해 놓습니다. 뱀들이 들어가면 통발만 와서 걷으니까."

[김경수 / 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뱀은) 건강에 크게 도움이 되는 특별한 성분이 알려진 건 없고 단백질, 지방 이런 성분들이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일부의 그릇된 보신 문화에 야생동물이 수난을 겪고 있습니다.

채널 A 뉴스 김태영입니다.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2/32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오늘의 날씨 [날씨]이번 주 기온 변화 커…내일 아침 기온 서울 5도 [날씨]이번 주 기온 변화 커…내일 아침 기온 서울 5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