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병상 배정 기다려라”…4일 뒤 180km 밖으로 이송
[채널A] 2021-11-24 19:12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수도권에서 병상을 배정받지 못한 코로나 환자가 780명에 육박합니다.

정부는 병상 대기자들의 상태를 하루 3번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만, 취재진이 확인한 실태는 엉망입니다.

나흘 동안 제대로 조치를 받지 못하다가 서울에서 경북으로 이송된 환자도 있습니다.

서상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9일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A 씨는 병상 배정까지 집에서 꼬박 4일을 기다렸습니다.

[A 씨 / 30대 확진자]
"기다리라는 말 외에는 아무것도 안 해요. 위드 코로나고, 정부 지침이니까 무조건 기다려라."

심장이 빨리 뛰는 증상을 호소했지만 아무런 조치도 없었습니다.

병상 대기자에게 주는 산소포화도 측정기, 해열제도 받지 못했습니다.

[A 씨 / 30대 확진자]
"'증상 어때요. 병상 배정할 때 참고할게요' 그러고 말아요. 가슴 쪽이, 심장 쪽이 엄청 아파서…집에 약이 있거나 친척들이 대신 사다 줘서 그걸로 버텼거든요. 아무것도 못 받았어요."

정부는 병상 대기자도 재택치료자처럼 관리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손영래 /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1일 3회 모니터링과 감염병 전담병원 등 의료기관을 통한 환자 관리를 실시하도록 조치한 바 있습니다. "

하지만 A 씨가 증상 확인 전화를 받은 건 확진 다음 날과 그다음 날 각각 한 번뿐.

22일부터 23일 저녁까지는 증상 확인 연락조차 없었습니다.

[A 씨 / 30대 확진자]
"아예 연락이 안 왔어요. 보건소에 1시간 동안 기다려서 전화했는데, '언제 가냐' 그랬더니 5일 대기하는 사람도 있다고. 아침에 일어나서 아침, 저녁 체온 재고 약 먹고 그러고만 있어요."

A 씨는 사실상 방치돼 있다가 병상 대기 5일 만인 오늘 서울에서 차로 180km, 2시간가량 떨어진 경북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A 씨 관할인 송파구청 관계자는 "보건소 인력은 부족한데 확진자와 병상 대기자가 폭증해 어려움이 있었다"며 "응급 상황이라고 판단해 빨리 병상 배정을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수도권에서 하루 이상 병상 대기한 사람은 778명이고, 4일 이상 대기자도 136명입니다.

이달 들어 병상 대기 중 사망한 사람은 6명입니다.

채널A 뉴스 서상희입니다.

영상취재 : 조승현 박연수
영상편집 : 유하영


서상희 기자 with@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5/27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대신_211127
오늘의 날씨 [날씨]주말 영하권 추위…동해안 ‘불조심’ [날씨]주말 영하권 추위…동해안 ‘불조심’
수자원공사_211231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