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이낙연, 민주당 심장 광주에서 이재명 직격
2023-12-03 19:04 정치

[앵커]
이런 가운데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당의 심장과도 같은 광주를 찾아가 이재명 대표를 향해 다시 한 번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정권을 견제하려면 야당이 떳떳해야 한다"며,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지적했습니다.

이동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친이낙연계 인사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하기 위해 광주로 내려갔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윤석열 정부 때문에 나라가 성한 구석이 없는데 야당은 뭘 하고 있냐며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직격했습니다.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도 또다시 거론했습니다.

[이낙연 /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권을 비판하고 견제하려면 야당이 떳떳해야 됩니다. 만약 정권이 야당의 약점을 안다면 그 정권이 야당을 무서워하겠습니까?"

이 전 대표와 가까운 신경민 전 민주당 의원은 축사에서 "이재명 대표는 이제 내려와야 하고 삼보일배를 해야 한다"며 이 대표의 대표직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또 "개인보다는 당, 당보다는 국가가 먼저라는 생각으로 활동을 해왔다"며 신당 가능성을 열어놨습니다.

[이낙연 /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국가를 위해서 이 시기에 제가 할 일이 무엇인가 골똘히 생각하고 있고요. 생각이 정리되면 늦지 않게 말씀드리겠습니다."

이낙연계 윤영찬 의원은 비명계 모임인 '원칙과 상식' 간담회에서 다당제를 언급했습니다.

[윤영찬 / 더불어민주당 의원]
"대립형 양당체제로 가느냐 극단주의적 투쟁의 양당 정치로 가느냐, 아니면 제3당이 포함되는 다당주의로 갈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수 있느냐."

친명계는 이 전 대표를 향해 "당이 위기에 있을 때 통합의 조언을 해줬으면 좋겠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채널A 뉴스 이동은입니다.

영상취재 : 이기상
영상편집 : 이승근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