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대통령실 “의대 증원, 돌이킬 수 없어”…의협 “겁박에 굴복 안 해”
2024-02-12 19:23 정치

[앵커]
의대 정원 확대해 반발해 의사 단체가 단체행동을 예고하자, 대통령실이 "증원은 돌이킬 수 없다"고 못을 박았습니다.

오늘밤 전공의협의회 대의원총회 결론이, 강대강 대치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정성원 기자입니다.

[기자]
대통령실은 의사들의 단체 행동에 명분이 없다며 사실상 최후통첩을 했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의대 정원에 관해 오래전부터 논의가 있었다"며 "증원은 돌이킬 수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이에 앞서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SNS에 의대 증원은 "전공의들이 과중한 업무로 수련에 집중하지 못하는 걸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며 "정부의 진심을 의심하지 말아달라"고 달래기도 했습니다.

정부의 강온 전략 속에 조금 뒤인 밤 9시 부터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온라인으로 임시대의원총회를 엽니다.

집단 사직서 수리금지 명령 등 단체 행동에 대비한 정부의 강경한 입장에 어떻게 대응할지 집중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적 테두리 안에서 사직서 제출' 기준이 무엇인지 안내하고 구체적인 행동요령 등을 공유할 것으로 보입니다.

개인 일신 상의 사유로 순차적으로 사직서를 낼 경우 법적 처벌이 모호할 수도 있다는 겁니다. 

대한의사협회도 오는 15일 궐기대회, 17일 비대위회의를 잇따라 예고하며 정부에 강경 대응하는 모습입니다.

[김택우 / 대한의사협회 비대위원장]
"잘못된 정책에 저희도 목소리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겁박성으로 다양한 정책을 내실 수는 있겠는데, 겁박에 굴하지 않겠습니다."

정부는 진료 거부 등 의사 집단행동에 대비해 진료 피해센터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채널A뉴스 정성원입니다.

영상편집: 이태희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