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빅5 전공의 1000명 이상 결근
2024-02-20 19:00 사회

[앵커]
뉴스A 시작합니다.

저는 동정민입니다.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대하는 전공의들의 집단사직과 결근이 시작됐습니다.

채널A 취재 결과 이른바 빅5로 불리는 서울 소재 대형병원 소속 전공의 1000여 명이 오늘 결근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흰 가운을 입은 일부 의사들이 병원 대신 협회로 출근했는데요.

의사 집단행동으로 환자들의 피해 신고도 속속 들어오고 있습니다.

의대도 1000명 넘는 의대생이 휴학원을 냈습니다.

의료혼란의 분수령이 되고 있는데요. 

서울성모병원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서주희 기자, 오늘 그곳 진료 상황에는 큰 이상은 없었나요?

[기자]
네, 제 뒤로 보이는 응급실 입구에는 평소 응급 환자를 실어나르는 구급차들로 붐볐는데요.

지금은 이례적으로 한산한 모습입니다.

서울성모병원 전공의 290명 중 200여 명이 결근하며 다른 병원으로 응급 이송이 미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채널A 취재 결과, 빅5로 불리는 서울 소재 대형병원 소속 전공의 2700여 명 중 1000여 명이 오늘 결근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부는 어제 밤 11시 기준 전국 주요 100개 수련 병원의 전공의 6천415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는데요.

전체 전공의의 55%에 달합니다.

정부는 개별 병원 현장 점검을 통해 무단 결근한 전공의들을 대상으로 업무 개시 명령을 할 방침입니다.

Q. 서 기자, 전공의 대표들이 임시총회를 열었다는데,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내용이 나왔나요?

병원을 떠난 전공의 대표 100여 명은 오늘 낮부터 대한의사협회에 모여 긴급 임시 대의원총회를 열었는데요.

조금 전 5시간 이어진 비공개 회의를 마쳤지만, 아직까지 입장 등이 나오진 않고 있습니다.

전공의들과 함께 전국 40개 의대생들의 집단행동도 구체화 되고 있습니다.

오늘부터 동맹 휴학계 제출을 시작한다고 공동성명을 내놨는데요.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대한 실력 행사를 선언한 셈입니다.

교육부는 어제까지 7개 의과대학 1133명이 휴학을 신청했다고 밝혔는데, 더 늘어날 가능성이 커보입니다.

집단 휴학에 앞서 수업 거부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일반 대학은 3월에 개강하지만, 의대 본과는 2월에 수업을 시작하는데요.

채널A 취재 결과, 연세대, 이화여대, 부산대, 충남대, 충북대 의대 등은 오늘부터 강의실을 비우고 수업거부에 돌입했습니다.

일부 의대에선 학사 일정 조정 등 대책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성모병원에서 채널A 뉴스 서주희입니다.

영상취재: 최혁철
영상편집: 형새봄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