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이재명 “정부, 일부러 2000명 증원?…정치쇼라면 최악”
2024-02-25 10:21 정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의사는 파업을, 정부는 진압쇼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말로 해도 될 일에 주먹 쓰지 맙시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파업 그 이상을 해도 의대 정원 확대는 피할 수 없고, 의사 파업은 국민의 관점에서 용인하기 어렵다"며 "의사들은 파업을 중단하고 의료현장에 복귀해야 한다"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의료 현장에서 현실적으로 수용 가능한 적정 증원 규모는 4-500명 수준이라고 한다"며 "코로나 사태가 없었다면 문재인 정부 당시 이미 공공, 필수, 지역 의료 중심으로 4-500명 규모 증원이 이뤄졌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또 "민주당이 타진해 본 결과, 충분한 소통과 조정이 이뤄진다면 의료계도 이 정도 증원은 수용할 것"이라면서 "파업과 진압이라는 사회적 혼란 없이 얼마든지 대화로 해결이 가능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표는 "정부가 일부러 2000명 증원을 들이밀며 파업 등 과격반응을 유도한 후, 이를 진압하며 애초 목표인 500명 전후로 타협하는 정치쇼로 총선지지율을 끌어올리려 한다는 시중의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며 "의혹이 사실이라면, 의료계와 국민의 피해를 담보로 정치적 이익을 챙기는, 양평고속도로나 채상병 사건을 능가하는 최악의 국정농단 사례가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는 "말로 해결될 일에 주먹을 쓸 필요는 없고, 그래서도 안 된다"면서 "파업이나 강경 진압 없이 대화로도 얼마든지 해결할 수 있다. 대화든 파업과 강경 진압이든 어느 경로를 거쳐도 결과는 같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