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로 생중계된 가방 절도 범행…검거까진 단 ‘3분’
[채널A] 2020-07-30 19:49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취객의 가방을 노린 절도범이 범행 3분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범행 과정을 처음부터 쭉 지켜보는 매의 눈이 있을 줄은 꿈에도 몰랐던 거지요.

조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벽 시간 버스정류장에 누워 잠이 든 남성.

잠시 후 자전거를 탄 남성이 지나가는가 싶더니, 갑자기 자전거를 세워두곤 잠든 남성 쪽으로 다가옵니다.

버스 노선을 살피는 척하다 잠든 남성 옆에 앉더니 바닥에 떨어진 가방을 주워 건물 사이 골목으로 유유히 사라집니다.

취객의 가방을 노린 절도범이 범행 현장에서 달아나는 순간입니다.

이 모든 상황은 CCTV 관제센터가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장주현 / 서울 노원구청 언론팀장]
"(취객이) 위험하니까 계속 관찰했거든요. 옆에 누가 와서 앉는 거예요. 그분이 뒤지고 의심스럽다 해서 바로 경찰에 연락한 거죠"

신고를 받은 경찰이 곧바로 현장에 도착하고 절도범이 사라진 골목으로 향해 절도범을 붙잡았습니다. .

범행부터 검거까지 걸린 시간은 단 3분.

취객을 지켜보던 관제센터가 있어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경찰은 붙잡힌 남성을 절도 혐의로 입건해 조만간 검찰에 넘길 예정입니다.

채널A 뉴스 조영민입니다.

ym@donga.com
영상편집 : 오영롱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5/31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은행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중부 오후부터 비…구름 사이로 보름달 보일 듯 [날씨]내일 중부 오후부터 비…구름 사이로 보름달 보일 듯
신한은행
수자원공사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