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이재명 측근’ 김용, 불법자금수수 징역 5년…유동규 무죄
2023-11-30 15:25 사회

 김용 전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30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민주당 불법 대선자금 의혹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측근인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대장동 일당에게 금품을 받은 혐의로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는 30일 정치자금법위반 등으로 기소된 김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김 전 부원장에게 벌금 7000만원과 추징금 6억7000만원을 함께 명했습니다.

재판부는 김씨가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보석을 취소하고 법정구속했습니다.

정치자금법위반 혐의로 함께 기소된 남욱 변호사는 징역 8개월을 선고받았습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정민용 변호사에게는 무죄가 선고됐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