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이러니 극단 선택”…이수진, 친명계서 ‘저격수’ 변신
2024-02-24 19:00 정치

[앵커]
이런 공천에 대한 반발은 이재명 대표를 향한 거친 비난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을 탈당한 이수진 의원은 이 대표의 지지자들에게 문자 폭탄을 받았다고 공개하면서 이 대표 주변 사람들이 왜 극단적 선택을 했는지 그 이유를 알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에서 사실상 공천이 배제된 뒤 탈당한 이수진 의원.

오늘 SNS에 지지자들로부터 막말 공격을 받았다고 토로했습니다.

"이러니 이재명 대표 주변 사람들이 극단적 선택을 했구나"라며 "지지자들의 폭언과 막가파식 호위가 이 대표를 더 고립시키고 있다"고 직격한 겁니다.

앞서 탈당하면서도 "이 대표가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비판하는 등 친명계에서 저격수로 돌아섰습니다.

[이수진 /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그제)]
"백현동 판결문을 보면서, 서울에 있는 중도 이상의 많은 분들은 그 판결문을 보시고 실망했을 것이라고 저는 알고 있고."

서울 마포갑 지역이 전략지역으로 선정되며 사실상 컷오프 된 노웅래 의원은 당대표실에서 사흘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자신의 SNS를 통해 "이재명 대표가 당헌·당규에도 없는 방식으로 자신을 컷오프 시켰다"며 "본인이 판사냐"고 되물었습니다.

어제 이재명 대표가 단식 농성중인 노 의원을 찾아 잠시 만나기도 했습니다.

[노웅래 / 더불어민주당 의원]
"'소명할 기회를 한 번 갖겠다'고 얘기를 해서, 아마 다음주 중에 소명할 기회가 있을 것 같아요."

노 의원은 오늘 오전에 올렸던 sns 글을 오후에 내렸습니다.

채널A 뉴스 박지혜입니다.

영상취재 : 추진엽
영상편집 : 최창규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