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미국, 500개 최대 규모 제재…‘러시아 돈줄 죄기’ 집중
2024-02-24 19:31 국제

[앵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오늘로 만 2년이 됐습니다.

러시아가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는 서방세계의 지원을 받아 항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미국이 러시아의 전쟁 돈줄과 무기 공급망을 끊는 대규모 제재안을 발표했습니다.

정다은 기자입니다.

[기자]
러시아에 점령 당한 우크라이나 바흐무트 지역입니다.

2년 전만 해도 아파트와 학교가 있는 아름다운 도시였지만 지금은 폐허가 됐습니다.

다른 지역도 마찬가지.

나무가 우거져있던 곳이지만 이제 생기를 잃었습니다.

흑백 사진으로 착각할 정도입니다.

모두 전쟁이 만들어낸 참상들입니다. 

미국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2년에 맞춰 대 러시아 제재안을 발표했습니다.

그 대상만 500여 개로 개전 이후 최대 규모입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우크라이나 침공 2년, 푸틴은 틀렸습니다. 우크라이나를 굴복시키지 못했습니다. 우크라이나는 굳건하고 자유롭습니다."

이번 제재의 핵심은 러시아의 돈줄을 더 조여 전쟁 수행 능력을 차단하는 겁니다.

특히, 러시아의 국영 카드 결제 시스템, '미르' 운영사가 제재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러시아는 전쟁 이후 국제은행 간 결제망, SWIFT에서 배제되자 자체 시스템으로 금융 거래를 하며 제재를 피해 왔는데 그마저도 막은 겁니다.

러시아 최대 국영 해운사와 러시아가 북한과 이란에서 무기를 조달하는 데 관여한 기업들도 제재 목록에 올랐습니다.

[에블린 파카스 / 전 미 국방부 러시아·우크라이나 부문 차관보]
"다른 나라와 기업들에게도 러시아와 협력해 제재를 우회하도록 돕는다면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겁니다."

다만, 월스트리트저널 등은 그동안 제재들도 전쟁을 중단시키는 데 실패했다며

이번 제재 또한 상징적인 조치라고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채널A 뉴스 정다은입니다.

영상편집 : 김지향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