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대란 ‘빨간불’에…프랑스, 탈원전 뒤집었다
[채널A] 2021-10-14 19:37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집권 초부터 점진적으로 탈원전 정책을 추진해왔던 프랑스 마크롱 정부가 정책을 뒤집고, 원자력 발전에 대규모 투자를 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유럽의 에너지 대란이 점차 심해지면서, 각국 정상들이 원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한수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페인 마드리드의 한 가정집.

전등 대신 촛불을 켭니다.

[마리아 갈레고 / 스페인 마드리드 시민]
"모든 걸 아껴야 해요. 전기료가 너무 오르고 있어요."

독일의 상황도 마찬가지입니다.

[독일 베를린 시민]
"물가상승률이 오르면서 어쩔 수 없이 에너지 가격이 오른 거 같아요."

세계 각국의 에너지 가격 폭등으로 유럽의 기준이 되는 네덜란드 천연가스 11월물 거래 가격은 1년 전의 8배까지 뛰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안정으로 에너지 수요가 늘어난데다, 공급이 불안한 신재생에너지 탓에 에너지 대란이 일어난 겁니다.

전력의 70% 이상을 원자력에 의존하는 프랑스의 에너지 공급은 비교적 안정적입니다.

그러나 프랑스는 12일 재산업화 계획인 '프랑스2030'을 통해 10년 만에 에너지 정책을 원자력 축소에서 개발로 선회했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 프랑스 대통령(지난 12일)]
"첫 번째 목표는 2030년 이전에 핵폐기물 관리를 개선하고, 혁신적인 ‘소형 모듈화 원자로(SMR)’를 개발하는 것입니다."

5년 동안 1조 3천800억 원을 투자해 핵 폐기물 관리 방식을 개선하는 원전 기술을 개발하겠다는 겁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임기 초반 원자로 58기 중 14기를 폐쇄하고 원자로 기여도를 50%까지 낮추겠다고 공언한 바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내년 4월 대통령 선거를 앞둔 정치적 노림수라는 분석도 있지만 유럽의 원전 회귀를 보여준다는 시각이
지배적입니다.

이에 앞서 지난 11일 핀란드와 체코 등 유럽 10개국 경제장관들은 유럽 주요 신문 기고문을 내고 원전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에너지 수요를 지속적으로 충족하려면 원자력이 필수”라며 "60년이 넘도록 유럽 원전 산업은 신뢰성과 안전성을 입증해왔다"는 주장입니다.

친환경 시대로의 전환을 주도해 온 유럽 주요 국가들에 원전 회귀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한수아입니다.

영상편집: 이혜리

한수아 기자 sooah72@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7/27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솔_211023
오늘의 날씨 [날씨]올가을 첫 국외 미세먼지 유입…일교차 유의 [날씨]올가을 첫 국외 미세먼지 유입…일교차 유의
신한솔_211023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