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뺑소니 걸리고도…26번 무면허 운전 적발
2023-09-27 19:31 사회

[앵커]
무면허로 운전하다가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차량 운전자가, 도망쳤다가 붙잡혔습니다. 

하지만, 조사를 받으면서도 무면허 운전을 끊지 못했습니다.

CCTV로 확인된 것만 26번이나 됐습니다.

배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갓길에서 나온 오토바이를 직진하던 승용차가 들이받습니다.

주변에서 달려온 시민들이 쓰러진 오토바이 운전자를 부축하는 사이 주춤주춤하며 멈춰선 승용차에서 운전자가 내립니다.

어디론가 전화를 거는가 싶더니 다시 차를 타고는 도망쳐버립니다.

[황순권 / 목격자]
"(운전자가) 보험회사 전화하는 줄 알고 저는 그냥 가고 있었는데"

[최문찬 / 오토바이 운전자]
"사람이 오토바이에서 다쳐서 누워있는 것 보고 바로 달아나 버리더라. 오지도 않고. (나중에 따로 연락이나?) 아예 없었습니다."

달아난 운전자.

음주운전 전력으로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습니다.

다음날 경찰에 붙잡힌 승용차 운전자, 무면허 뺑소니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이게 끝이 아닙니다.

조사를 받는 와중에 차량을 동거녀 명의로 옮긴 뒤 운전대를 계속 잡은 겁니다.

CCTV로 확인된 것만 26차례에 달합니다.

[정승규 / 부산남부경찰서 교통과]
"뺑소니 혐의에 대해서 수사를 하기 위해서 CCTV 영상분석을 했는데 이 사람이 추가로 무면허 운전한 혐의가 확인돼서 수사가 확대된 거죠."

앞서 4차례에 걸쳐 음주 또는 무면허 운전으로 처벌 받은 전력도 확인됐습니다.

결국 이번엔 구속까지 되고 차량도 압수 당했습니다.

채널A 뉴스 배유미입니다.

영상취재 : 김덕룡
영상편집 : 이혜리


Daum에서 [채널A 뉴스] 구독하기 (모바일)

Naver에서 [채널A 뉴스] 구독하기

배유미 기자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