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전국 의사 대표들 “의대증원 강행시 끝까지 저항”
2024-02-25 14:47 사회

 오늘(25일) 서울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의대 정원 증원 저지를 위한 전국 의사 대표자 확대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부의 의대 증원과 필수 의료 정책 추진에 반대하는 의사단체 대표자들이 비상 회의를 열고 "정부가 일방적으로 정책을 강행한다면 전체 의료계가 적법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끝까지 저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한의사협회(의협)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오늘(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의협 회관에서 전국 시·도 의사회의장 등이 참여하는 대표자 확대회의를 개최하고 이와 같은 결의문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전국 의과대학 정원 2천 명 증원을 즉각 중단하라며, 이런 정책이 의학 교육을 부실하게 만들 뿐 아니라 의료비를 폭증시키고 미래세대에 이로 인한 부담을 전가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증원과 함께 정부가 추진하는 '필수 의료 정책 패키지'는 국민의 자유로운 의료 선택권을 침해하고 의사의 진료권을 옥죌 것이라는 주장도 폈습니다.

김택우 비대위원장은 개회사에서 "작금의 상황은 과거 2000년 의약분업 사태와 비견될 정도로 비상시국"이라며 "이를 막아 내기 위해 의료계 전체가 똘똘 뭉쳐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비대위는 이날 회의에서 향후 의료계 집단행동의 시작과 종료를 전 회원 투표로 결정할지를 물을 계획입니다.

이날 회의 종료 후 비대위와 전국 의사 대표자들은 의대 증원 백지화 등을 주장하며 용산 대통령실까지 가두 행진을 하기로 했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