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고속도로서 관광버스 덮친 화물차 바퀴…2명 사망·13명 부상
2024-02-25 20:31 사회

 사고 직후 관광버스의 모습. 화물차에서 빠져나온 바퀴가 버스 중간에 놓여 있다.(사진=뉴시스)

고속도로를 달리던 화물차에서 빠진 타이어가 관광버스를 덮쳐 버스 기사 등 2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25일 오후 4시쯤 경기 안성시 공도읍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을 주행하던 화물 트레일러의 타이어 1개가 트레일러에서 분리됐습니다.

빠진 타이어는 중앙분리대를 넘어 부산 방향으로 주행하던 관광버스의 앞유리를 깨고 들어가 운전기사와 기사의 대각선 뒤편 좌석에 앉은 승객을 치고 버스 안 중간 통로에 멈춰 섰습니다.

이 사고로 타이어에 맞은 60대 운전기사와 60대 승객이 숨졌습니다.

또 다른 승객 2명이 중상, 10여 명이 경상을 입었다. 중상자들은 현재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타이어가 빠진 화물 트레일러는 더 이상 주행하지 못하고 도로에 멈춰 섰습니다.

경찰은 화물 트레일러 운전자인 60대 남성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