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감사원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은폐·왜곡”…13명 징계 요구
2023-12-07 10:49 정치

 지난해 9월 전남 목포시 서해어업관리단 부두에서 열린 고(故) 이대준 주무관의 추모 노제에서 유족들이 절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감사원은 2020년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초동대처 부실 및 사실 은폐, 수사결과 왜곡 등 위법·부당한 행위가 있었다는 최종 감사 결과를 7일 밝혔습니다.

감사원은 또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연루된 전·현직 관계자 13명에 대해 문책성 징계·주의를 요구하거나 인사상 불이익 통보를 했습니다.

13명 중 8명이 현직 공무원이고, 퇴직자 5명입니다. 퇴직자에 대해서는 비위 내용을 인사혁신처에 통보해 재취업·포상 등을 위한 인사자료로 활용하도록 했습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의 경우 퇴직한데다 나이가 많아 행정상 제재 대상에서 제외했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