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北 외무성에 대남담당 1부상 신설해 리선권 임명 가능성”
2024-02-23 16:58 정치

 사진 = 23일 오전 서울 중구에서 열린 민주평통 국제협력분과위원회 북한의 대남기구 폐지 관련 포럼

북한이 남북관계를 교전 국가 관계로 정의하면서 대남 기구를 잇따라 정리하고 있는 가운데 외무성에 대남 사업을 담당하는 제1부상직을 새로 만들고, 리선권 당 통일전선부장을 임명할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고영환 통일부장관 특별보좌역은 오늘(23일) 오전에 열린 민주평통 국제협력분과위원회 북한의 대남기구 폐지 관련 포럼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고 특보는 북한이 통일전선 사업부(통전부)를 정리하고 일부 기능을 외무성과 공작부서로 이관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통전부의 대남 관련 베테랑들은 외무성 조국통일국 같은 곳으로 갈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김영철 통전부 고문은 외무성이나 정찰총국 고문으로 갈 것 같다고 전망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12월 당 중앙 전원회의 연설에서 남북관계를 교전국가 관계로 규정한 뒤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민족경제협력국 등 대남 기구들을 폐지한 상황입니다.

이렇게 북한이 대남 정책 노선을 바꾼 이유에 대해 고 특보는 "한국과 교류 협력을 하면서 받는 비료나 식량과 같은 물질적인 이득보다 언어와 풍속이 비슷한 나라에서 들어오는 한류 같은 영향력이 너무 커 체제가 극도의 위협에 빠질 수 있다는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고 특보는 통전부와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가지고 있던 기능은 외무성으로 통폐합될 것으로 본다면서, 앞으로 북한 외무성은 남북교류나 접촉 승인 등 기존에 통전부가 해오던 것들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1,500명 수준으로 유지됐던 북한 외무성 인원이 제재로 인해 외화벌이가 막히면서 1,000명 수준으로 감소했다고 전했습니다. 최근 북한이 스페인, 우간다, 콩고 등을 포함한 재외공관을 잇달아 폐쇄했는데 앞으로 15개 정도 더 감축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으로 보인다고도 밝혔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