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최후통첩’에도 99개 병원 전공의 9909명 사직…8939명 이탈
2024-02-27 11:15 사회

 2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서 환자들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오는 29일까지 전공의들에게 의료 현장으로 복귀할 것을 촉구한 가운데 9909명이 사직서를 내고 8939명이 이탈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27일 브리핑에서 26일 오후 7시 기준 주요 99개 수련병원 소속 전공의 80.6%인 9909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중 72.7%인 8939명은 근무지를 이탈했습니다.

복지부는 전날 근무지 이탈 전공의들에게 오는 29일까지 복귀해달라고 요청했으며, 3월부터 면허정지 등 행정처분이나 사법절차 진행에 돌입하겠다고 통보했습니다.

한편 휴학계를 제출한 의대생은 515명 늘어 1만318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해 4월 기준 전국 의과대학 재학생(1만8천793명)의 70.2% 수준입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