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복지부 “100개 병원 8천816명 전공의 사직…7천813명 결근”
2024-02-21 10:39 사회

 전공의 집단 행동 여파가 이어지고 있는 오늘(21일) 오전 광주 동구 전남대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대하며 사직서를 제출한 전공의가 주요 100개 수련병원에서 9천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건복지부는 20일 오후 10시 기준 주요 100개 수련병원을 점검한 결과 전공의의 71.2%인 8천816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오늘(21일) 밝혔다.

이들 100개 병원에는 전체 전공의 1만3천여명의 약 95%가 근무합니다.

사직서는 모두 수리되지 않았습니다.

근무지 이탈자는 소속 전공의의 63.1%인 7천813명으로 확인됐습니다.

복지부는 현장점검에서 이탈이 확인된 6천112명 중 이미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715명을 제외한 5천397명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했습니다.

의사 집단행동 피해신고·지원 센터에 신규로 접수된 피해사례는 20일 오후 6시 기준 58건이었습니다.

주로 일방적인 진료예약 취소, 무기한 수술 연기 등의 내용입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