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OPEN 인터뷰’ 조수미, 공학박사가 되다…영역 초월한 월드클래스 “센 언니처럼 보이지만, 난 웃기고 털털한 사람”
2024-02-24 13:39 문화

오늘 24(저녁 7시 방송되는 '뉴스A'(김윤수 앵커 진행)에서는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를 만난다.

지난 16일 조수미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명예 과학기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예술대학이 아닌 카이스트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이유에 대해 그는 카라얀이 인정한 '신이 내린 목소리'를 아바타 조수미도 가질 수 있을까라는 궁금증을 시작으로 인공지능 연구에 힘을 보탠 것이라 답한다. 이어 “과학과 예술이 어떻게 공존할 수 있는지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공학 박사가 된 소감을 밝힌다.

오는 7, 프랑스에서는 조수미 국제 콩쿠르가 열릴 예정이다. 조수미는 내 이름을 딴 콩쿠르를 만들고 싶었던 꿈을 이뤘다라며 조수미 콩쿠르의 특별한 선발 기준도 공개한다. ‘노래만 잘 하는 것이 아니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는 스타를 찾는다는데. 더욱 특별한 것은 조수미 콩쿠르의 심사위원장은 조수미가 아니라는 점을 전한다. “성악을 잘 하는 한국인이 1, 2, 3등을 모두 차지하면 곤란하기 때문이라며 심사위원이 된 사연도 공개한다.

세계 5대 오페라 극장 주역이자 세계 6대 콩쿠르에서 우승을 휩쓴 최초의 동양인 프리마돈나로 불리는 조수미. 그는 미지의 영역에 뛰어들어 최초의 역사를 쓰며 내가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 궁금했다라며 청춘들에게 가보지 않은 길을 용기 내어 가보라고 말한다. 실패와 포기를 두려워하지 않았던 소프라노 조수미, “센 언니처럼 보이지만 나는 굉장히 웃기고 털털한 사람이라며 속마음도 털어놓는다.

솔직하면서도 당당한 소프라노 조수미의 인생과 노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OPEN 인터뷰는 오늘 24() 오후 7시 뉴스A를 통해 방송된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