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홍익표 “윤석열 정부 2년 민생 파탄·국격 추락…대안 민주당뿐”
2024-02-20 10:48 정치

 사진=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정부 2년 만에 언론자유를 비롯한 민주주의는 후퇴하고 경제와 민생은 파탄 직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오늘(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많이 부족하지만 현재 대한민국이 직면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세력은 민주당뿐"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윤석열 정부의 오만과 독선으로 정치는 타협과 합의의 기능을 잃은 채 극단적인 대립과 증오, 혐오에 포획되고 있다"면서 "민주당의 책임도 있다. 지난 시기 저희는 국민께서 보내주신 성원과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고 사과했습니다.

또 "정치가 서로를 조롱하며 극단으로 치달아 국민을 실망시키고 있다"면서 "우리 국민은 대통령에게 자신의 목소리를 냈다는 이유만으로 국회의원과 카이스트 졸업생이 입이 틀어막힌 채 사지가 들려 끌려 나가는 참담한 모습을 봤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 채상병 특검을 요구하는 해병대 단체와 관계자들, 공정하게 일을 처리했다는 이유로 재판받는 해병대 박정훈 대령의 모습은 결코 남의 일이 아니다"며 비판했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