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푸바오 오늘 중국으로…강철원 사육사, 모친상에도 동행
2024-04-03 14:51 사회

 중국으로 가는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를 실은 특수차량이 3일 오전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팬들의 배웅을 받으며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에버랜드 판다월드의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3일 한국을 떠났습니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태어난지 1354일만입니다.

에버랜드에 따르면 푸바오는 오늘(3일) 오전 10시 40분쯤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미진동 특수차량을 타고 인천국제공항으로 이동, 전세기를 타고 중국으로 향했습니다.

푸바오가 공항으로 떠나기 전 에버랜드는 푸바오 배웅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이날 오전 용인에 굵은 빗줄기가 쏟아졌지만, 에버랜드 현장에는 이른 아침부터 6000여 명의 팬이 운집했습니다.

팬들은 차에 실린 푸바오를 직접 볼 수 없었지만, 대신 장미원에서 사육사들이 푸바오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하는 시간을 통해 아쉬움을 달랬습니다.

 지난해 8월 촬영된 푸바오와 강철원 사육사의 다정한 모습. 사진=뉴스1

특히 푸바오를 태어날 때부터 돌봐온 ‘할부지’ 강철원 사육사는 어제(2일) 갑작스런 모친상에도 불구하고 예정대로 푸바오 동행 일정을 소화했습니다.

강 사육사는 푸바오에게 전하는 편지를 통해 “이제 어른 판다로써 손색이 없을 정도로 모든 과정을 다 해냈구나. 오히려 할부지를 떠나기 전 모든 과정을 이루어낸 푸바오가 할부지는 대견스럽단다. 네가 새로운 터전에 도착할 때까지 할부지가 곁에 있어줄게. 그라고 수의사,사육사 선생님께 잘 부탁드려 놓을게. 넌 어느 곳에서나 잘 해낼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라는 소회를 전했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