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사직서 제출 전공의 1630명 근무지 이탈
2024-02-20 10:36 사회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이 지난 19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하며 전공의들의 단체행동이 이어지는 가운데 어젯밤(19일) 까지 전공의 6415명이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가운데 1630명은 근무지를 이탈했습니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오늘(20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복지부에 따르면 어젯밤 11시 기준 주요 100개 수련병원 점검 결과, 소속 전공의의 55% 수준인 6415명의 전공의가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 사직서는 모두 수리되지 않았습니다.

사직서 제출자의 25% 수준인 1630명은 근무지를 이탈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어젯밤 10시 기준 현장점검 결과 사직서를 제출한 1091명 전공의 중 737명은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으며, 복지부는 이 가운데 이미 업무개시명령을 한 29명을 제외하고 남은 728명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했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오후 6시 기준 접수된 총 34건의 피해 상담 사례 중 수술 취소는 25건, 진료 예약취소는 4건, 진료 거절은 3건, 입원 지연은 2건입니다.

박 차관은 "피해사례를 검토해 환자의 치료에 공백이 없도록 신속히 지원하고 필요한 경우 소송에 대한 지원도 하겠다"며 "전공의들은 환자와 그 가족들을 불안하게 하는 집단사직과 휴진을 조속히 철회하고 환자의 곁을 지켜주길 다시 한 번 간곡히 호소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