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이낙연, 광주 출마 선언…“민주당 이런 횡포 처음”
2024-03-04 16:26 정치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오늘(4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22대 총선 광주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오는 4월 총선에서 광주 지역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이 공동대표는 오늘(4일) 광주시의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 어느 지역에서 출마할지는 조금 더 협의해 곧 발표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대선후보 경선 탈락, 더불어민주당 탈당 등을 언급하며 "모든 것은 제가 부족한 탓"이라며 "부디 어머니 같은 고향의 마음으로 저를 받아주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이어 "광주전남과 대한민국의 새로운미래를 위해 모든 걸 제가 가진 모든 것을 바치고 싶다"며 "광주전남이 키워준 저의 경험과 식견, 국내외 인맥을 호남과 국가를 위해 모두 쏟아 넣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날 이 공동대표는 윤석열 정권과 민주당을 동시에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윤석열 정부는 1987년 민주화 이후 최악의 정부로 평가될 것"이라면서 "경제는 성장이 멎고 무역에서도 적자를 내게 됐다. 안보를 큰소리치지만 전쟁을 걱정할 만큼 불안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언론 자유를 비롯한 민주주의는 후퇴했고 이태원 참사, 잼버리 파행, 대통령 내외의 말과 행동은 나라 안팎에 실망을 주고 국격을 떨어뜨렸다"며 "그렇게 무능하고 해이한 정권을 견제하려면 야당이 잘해야 하지만 민주당은 도덕적, 법적 문제로 정권 견제도, 심판도 하지 못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이 공동대표는 "죄를 지은 사람이 검사 앞에서 당당할 수 없듯 민주당이 검찰을 견제하고 심판하기는 어렵다"면서 "예전의 자랑스러운 민주당은 이미 없어졌다"고 말했습니다.

나아가 이 공동대표는 "심한 공천 파동을 겪으며 총선에서 승리한 정당은 없었다. 총선에서 참패하면 정권교체도 어렵다"며 "민주당이 못하는 정권 심판과 정권 교체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