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탐정들의 영업비밀’ ‘제2의 전청조’가 남긴 쓰레기 속 결정적 단서 ‘소름’…김풍 “영화 뺨쳐” 감탄 연발
2024-02-20 11:41 연예

채널A 생활밀착형 탐정 실화극 ‘탐정들의 영업비밀’에서 서울로 올라온 ‘갈매기 탐정단’이 영화 뺨치는 추적 속에 ‘제2의 전청조’ 사건 탐문을 일단락지었다. 또, ‘경계선 지능인’ 청년이 겪은 실화를 다룬 ‘사건수첩-아들을 부탁해’는 기막힌 사연으로 모두의 분노를 유발했다.

19일 방송된 ‘탐정들의 영업비밀’에서 부산의 ‘갈매기 탐정단’은 ‘제2의 전청조’라 할 만큼 피해가 큰 50억원대 혼인빙자 사기꾼을 추적하기 위해 서울로 향했다. 부산의 피해자 중에는 사기꾼과 동거했던 여성들이 있었다. 이들이 갖고 있던 사기꾼의 신분증과 여권 사진 등에서 입수한 단서로 탐정들은 사기꾼의 서울 집에 찾아갔다. 하지만 애석하게도 그는 이미 세입자에게 세를 주고 이사 나간 상태였다. 데프콘이 “혹시 등기부등본은 확인해 보셨냐?”고 질문을 건네자, ‘갈매기 탐정단’의 이상민 대장은 “근저당권 설정금액이 크게 잡혀 있었다. 그런데 2022년 3월부터 8월까지 3회에 걸쳐서 상환했더라”라고 답했다. 이는 피해자들에게 편취한 돈으로 약 2억원이 넘는 돈을 상환했을 수도 있는 정황이어서 MC들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한편, 사기꾼이 타고 다니던 피해자의 차에서 입수한 전화번호가 또 다른 ‘서울 피해자’에게 연결돼 놀라움을 선사했다. 심지어 부산의 피해자들보다 먼저 피해를 입은 것으로 밝혀진 이 여성은 “연락 안 되는 상황이다. 2023년 7월에 마지막으로 봤다. 부산 투자회사에 들어가 일하느라 바쁘다고 했다”고 정황을 설명했다. 앞서 소개된 부산 피해자들과 마찬가지로 혼인빙자 수법까지 똑같이 당한 피해자는 “마지막 연락이 23년 10월이었다. 돈 뜯긴 게 1억 5천만원 정도 된다”고 밝혀 충격을 선사했다. 하지만 서울 피해자는 사기꾼의 본명과 어머니 이름까지 알고 있어 고무적인 상황이었다. 이에 김풍은 “수법이 점점 교묘해졌는데, 초반이니까 흘린 게 있다”며 기뻐했다. 

탐정들은 서울 피해자가 제공한 단서를 기반으로 사기꾼의 어머니 집으로 향해 주소지의 쓰레기를 뒤졌다. 탐정들이 사기꾼 어머니 이름으로 온 과태료 고지서를 다량 발견하자, 김풍은 “영화 같은 일들이 계속 벌어진다”며 놀라워했다. 하지만 이성우 실장은 “1년 이상 고지서가 안 날아온 것을 보면 소유주가 변경됐을 것”이라고 추리했고, 확인 결과 그 말이 맞았다. 최초 의뢰인에게 아쉬움 섞인 보고를 마친 이상민 대장은 “서울 피해 여성이 총 3명, 부산 피해 여성이 총 8명이다. 11명의 여성들이 각각 고소고발 조치를 한 상황이고, 전국에 지명수배가 내려졌다”며 경찰에 이후 수사를 맡기고 사건을 마무리했다. 이성우 실장은 지난 2회에 입었던 옷을 가져와 “사기꾼의 옷인데, 피해자 중 한 분이 꼭 방송에 나가게 해달라고 부탁하더라”며 악질 혼인빙자 사기로 금전적 피해는 물론, 마음에도 큰 상처를 받은 피해자의 절박함을 대변했다.

그리고 실제사건을 재구성한 탐정 드라마 ‘사건수첩’에서는 ‘느린 학습자’라고 불리는 ‘경계선 지능인’ 청년인 아들이 돌변하면서 걱정에 빠진 어머니의 실화가 공개됐다. 지적장애는 아니지만, 지능 수준이 정상보다는 낮은 ‘경계선 지능인’ 아들은 카페에서 성실히 일하며 생활하고 있었다. 그러나 어머니는 남편의 간병 탓에 아들까지 케어할 수 없어 도우미를 고용했다. 어머니는 “도우미가 오고 얼마 안 돼서부터 아들이 변하기 시작한 것 같다”고 어딘가 어머니로부터 거리를 두려 하는 아들에 대해 탐정에게 호소했다. 밀착감시 결과 도우미로부터는 별 혐의가 발견되지 않았다. 하지만 도우미 퇴근 뒤 야밤에 갑자기 집밖에 나온 아들이 의문의 여성과 함께 편의점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에 어머니는 탐정에게 아들과 여자친구의 감시를 부탁했다. 아들의 여자친구, 그 친구 여성들은 어딘가 불량해 보였다. 그리고 아들이 화장실 간 틈을 타 여자친구는 아들의 휴대폰으로 친구들에게 무언가를 전송했다. 이후 아들 명의 통장에서 약 8천만원이 빠져나간 정황이 확인돼 스튜디오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탐정들은 “대부분 이런 경우에는 사기로 고소하더라도 금액을 돌려받는 경우가 적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선사했다. 

이후 어느 날 밤, 탐정들은 야심한 시각 아들이 여자친구에게 “아예 고소를 해서 싹 다 벗겨 먹을 걸 그랬다. 나 만지고 성추행했다고...”라는 모멸적인 대화를 듣는 장면을 포착했다. 사실 이 상황은 여자친구와 그 친구들에게 이용당하던 아들이 탐정과 어머니의 설득으로 증거 확보에 나서면서 만들어졌다. 탐정의 조언대로 상황을 만들어 녹음과 촬영을 진행한 아들은 명백한 증거를 손에 넣었고, 사기죄와 폭행죄로 전 여자친구를 고소해 뺏긴 돈을 되찾으며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한편, 4회 동안 흥미진진한 ‘직업 탐정’의 세계를 지켜보며 ‘도파민 탐정’에 등극한 데프콘은 “저희는 더 엄청난 영업비밀을 준비해서 다시 돌아오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생활밀착형 탐정 실화극 ‘탐정들의 영업비밀’의 재정비를 알렸다. 여태 볼 수 없었던 직업탐정들의 일상을 소개하며 신선한 즐거움을 안겨준 ‘탐정들의 영업비밀’은 19일(월) 4회 방송 이후 재정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사진제공 = 탐정들의 영업비밀)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