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한동훈 “개혁신당은 위장결혼…조국 신당, 문제는 준연동제”
2024-02-13 10:32 정치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통합 개혁신당과 관련해 "일종의 영주권을 얻기 위한 위장결혼 비슷한 것 아닌가"라고 밝혔습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개혁신당에 대해 "생각이 다르고 생각을 같이 모을 생각이 없지 않느냐. 일반적인 정당 형태는 아니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개혁신당의 파급력에 대해서는 "그 이상의 파급력이나 그 정당 미래에 대해 평가할 위치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신당 창당 및 검찰개혁 발언에 대해 "조 전 장관은 비난하고 싶지 않다. 의원이 되고 싶을 것"이라며 "문제는 준연동형"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도덕적으로 민주당에서 조차 출마할 수 없는 조국 전 장관이 뒷문으로 우회해서 국회의원 배지를 달 수 있는 제도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라고 꼬집었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